아세안, 제1의 수출시장 '급부상'…농식품 27% 증가

최상희 기자l승인2018.02.09 18:1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농식품 수출이 호조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아세안이 제1의 수출시장으로 부상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지난 1월 농식품 수출실적이 전년 동기 대비 13.7% 증가한 5억5700만 달러로 역대 최고 실적을 보였다. 이 중 아세안 지역 농식품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27%나 증가한 1억1300만달로, 1억1000달러를 기록한 일본을 제치고 제1의 농식품 수출시장으로 떠올랐다.

아세안 지역으로의 수출이 증가한 이유는 딸기, 배 등 과채류 수출 증가와 매운맛 라면 인기가 지속되고 있는데 따른 것이다.

또 지난해 사드여파 등으로 수출이 감소했던 중국지역으로의 수출은 유자차, 맥주 등의 수요 증가로 8.0% 증가했다.

일본은 파프리카·토마토 등 수출 증가, 미국은 소스류·배 등의 수요가 증가하며 각각 13.6%, 20.6% 증가했다.

품목별로는 신선농산물은 인삼류·채소류·과실류·버섯류 등 대부분의 품목이 두 자릿수의 증가세를 보이면서 전년 동기 대비 32.4% 증가한 1억1500만달러를 상회했다. 인삼류는 2월 명절 수요에 따라 미국(131%↑)·대만(96%↑)으로의 홍삼정·인삼음료 등 선물용 수출이 증가했다. 딸기·파프리카 등 수출호조로 채소류는 전년 동기 29.2% 증가했으며 특히 딸기는 국산품종(매향)이 고유의 향·당도·식감 등이 우수해 홍콩·싱가폴·베트남·태국 등 동남아 지역에서 인기가 지속되고 있다. 과실류는 명절 수요에 따른 배·사과의 미국·대만으로의 수출 증가와 유자차의 대중화권 시장 수요증가로 전년 동기 30.4% 증가한 2900만달러의 실적을 보였다. 버섯류는 새송이버섯이 타국산에 비해 식감·풍미가 좋아 네덜란드에서, 팽이버섯은 미국에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가공식품은 라면, 음료, 소스류 등의 두 자릿수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9.7% 증가한 4억4200만달러를 달성했다. 라면은 매운맛 라면에 대한 인기가 지속되며 미국·동남아 등으로 수출이 증가했다. 음료는 주력 수출국가인 미국, 동남아의 수출호조로 두 자릿수 증가세를 보였으며 소스류는 중국 수출회복과 미국 내 매운맛에 대한 소비자 관림 증대로 고추장, 바비큐 소스 등의 수출이 호조를 보였다.


최상희 기자  sanghui@aflnews.co.kr
<저작권자 © 농수축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상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식회사 농수축산신문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8140  /  등록일자 : 2008.11.06  /  제호 : 농수축산신문
발행인·편집인 : 최기수  /   주소 : (06693)서울특별시 서초구 방배천로2길 12(방배동)  /  대표번호 : 02)585-0091
팩스번호 : 02)588-4905,4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상희
Copyright © 2018 농수축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