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금융지주 출범 이후 '최대실적'

당기순익 8598억원 달성…자산건전성도 양호 최은서 기자l승인2018.02.09 18:1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NH농협금융지주가 2012년 지주 출범 이후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농협금융은 지난 9일 지난해 누적 당기순이익이 8598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는 농협금융이 2016년 단행한 ‘빅배스’를 계기로 여신심사 체계 개편 등 강도 높은 혁신전략을 시행한 결과로 분석된다.

농협금융은 농협중앙회가 100% 지분을 보유한 협동조합 금융기관으로 농업인 관련 사업을 직·간접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농협금융이 농업인 지원을 위해 중앙회에 납부하는 농업지원사업비를 포함할 경우 실적은 1조1272억원이다.

세부 실적을 보면 이자이익은 7조1949억원으로 전년대비 6.9% 증가했으며, 수수료 이익은 1조321억원으로 전년대비 2.8% 증가했다. 반면 신용손실충당금전입액은 9439억원으로 전년대비 43.7% 감소했다.

농협금융의 연결기준 총자산은 전년대비 5.9% 증가한 388조7000억원이며, 신탁과 AUM(운용자산)을 합산한 총 자산은 490조6000억원이다. 대출채권은 전년대비 6.7% 증가한 236조1000억원이며, 예수금은 전년대비 6.5% 증가한 209조3000억원이다.

자산건전성도 출범 이후 가장 양호한 실적을 냈다. 농협금융의 지난해 말 고정이하여신비율은 1.05%로 전년 말 1.38% 대비 0.33%p 하락했다. 대손충당금적립률은 79.1%로 전년말 59.3% 대비 19.8%p 개선됐다.

농협금융의 실적 개선은 주력 자회사인 은행과 증권이 주도했다. 두 회사의 당기순이익은 각각 6521억원과 3501억원으로 모두 역대 최고 실적을 거뒀다. 농협은행은 전년 대비 486.9%, NH투자증권은 48.3% 증가한 실적이다.

농협생명과 손해는 각각 854억원과 265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거뒀다. NH-Amundi 자산운용 135억원, NH농협캐피탈 353억원, NH저축은행 96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시현했다.

농협금융 관계자는 “지난해에 수익성 개선을 위한 전환점을 마련한 만큼 현재 진행 중인 ‘2020경영혁신’ 계획을 차질 없이 수행해 시장을 선도하는 금융지주사로 발돋움 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사회공헌 1등 금융기관으로서 지역사회 기여를 더욱 확대해 국민과 함께하는 농협금융이 되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은서 기자  eschoe@aflnews.co.kr
<저작권자 © 농수축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은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식회사 농수축산신문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8140  /  등록일자 : 2008.11.06  /  제호 : 농수축산신문
발행인·편집인 : 최기수  /   주소 : (06693)서울특별시 서초구 방배천로2길 12(방배동)  /  대표번호 : 02)585-0091
팩스번호 : 02)588-4905,4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상희
Copyright © 2018 농수축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