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만에 최악의 복'

닭고기 계열업체, 낮은 닭고기 가격에 울상 이문예 기자l승인2019.08.13 18:5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농수축산신문=이문예 기자] 

닭고기 계열업체들이 올해 복 특수를 제대로 누리지 못해 울상이다.

올해 유난히 낮은 닭고기 가격 때문이다.

축산물품질평가원에 따르면 초복이던 지난달 12일 닭고기 평균 생계유통가격은 대닭~소닭 기준 kg당 1100~1300원 수준이었다. 중복에는 이보다 조금 오른 1200~1400원을 기록했지만, 이후 가격 상승세가 주춤하며 말복 다음날인 지난 11일에는 1197~1300원에 그쳤다.

이는 지난해와 비교하면 kg당 최대 700원 이상 낮은 수준이다. 지난해 초복 평균 생계유통가격은 kg당 1400원이었으며, 중복에는 1700~1800원, 말복에는 1800~1900원이었다.

국내 닭고기 계열업체의 한 관계자는 “‘육계업계는 복철에 거둔 수익으로 1년을 버틴다’고 표현할 정도로 여름 복철은 굉장히 중요한 시기”라며 “이번 복철엔 그럭저럭 닭고기 판매가 잘 됐지만 가격이 너무 떨어진 탓에 수익성도 줄어 웃어야 할지 울어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다른 계열업체 관계자도 “올 복은 ‘10년 만에 맞이하는 최악의 복’이었다”며 “복철 판매가 한 해의 수익을 좌우하는데, 올해 연말 결산을 해봐야 알겠지만 좋은 결과를 기대하기는 어려울 것 같다”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이 같은 현상의 원인이 공급 물량 과잉에서 비롯된 것이라 입을 모은다.

권정오 한국육계협회 부장은 “지난해에도 육계 사육마릿수는 많았지만 유례없는 폭염으로 증체가 더뎌지고 폐사가 많이 발생해 닭고기 가격이 일정 수준을 유지할 수 있었다”며 “올해는 종계·육계 사육마릿수가 많았지만 복철 폭염으로 인한 폐사, 증체 부진도 비교적 적었고 지난해에 비해서는 수요도 조금 부진했던 것이 가격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한편 일각에선 앞으로 복 특수를 기대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말도 심심찮게 나온다. 육계 공급 과잉이 고질적인 문제로 자리잡고 있고, 닭고기 소비 트렌드가 변화하는 등 복철 수요 감소 요인도 존재하기 때문이다.

김창섭 체리부로 부회장은 “젊은 층일수록 복철 보양식을 섭취해야 한다는 생각이 덜하고, 보양문화도 점차 다양해져 복철 닭고기 수요도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며 “앞으로 업계도 복 특수보다는 연중 소비를 늘리는 방향으로 나아가야 할 것 같다”고 전했다.


이문예 기자  moonye@aflnews.co.kr
<저작권자 © 농수축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문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식회사 농수축산신문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8140  /  등록일자 : 2008.11.06  /  제호 : 농수축산신문
발행인·편집인 : 최기수  /   주소 : (06693)서울특별시 서초구 방배천로2길 12(방배동)  /  대표번호 : 02)585-0091
팩스번호 : 02)588-4905,4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상희
Copyright © 2019 농수축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