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장탐방 | 관악농협 로컬푸드 직매장

더바이어(The Buyer) 유지원 기자l승인2019.12.12 14:5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경기연구원의 로컬푸드 인식 조사에 따르면 소비자들은 로컬푸드 직매장을 이용하지 않는 첫 번째 이유로 ‘거리가 너무 멀어서’를 꼽았다. 10월 관악농협 시흥중앙지점에 문을 연 도농상생 첫 로컬푸드 직매장에서 그에 대한 답을 찾아본다.   

서울 로컬푸드 직매장 탄생 배경 

도농상생 로컬푸드 직매장 1호점이 관악농협 시흥중앙지점에 문을 열었다. 원래 로컬푸드 는 한 지역에서 나온 신선한 농산물을 그 지 역에서 하루 안에 소비하도록, 소비자에게 농 산물을 직거래로 제공해 싼 가격에 공급하는 유통 방식이다. 

하지만 이런 경우 농산물 판 매에 한계가 있었고, 더 많은 수요처가 있는 서울로 오게 된 것이다. 무엇이든 시작이 가장 힘들 듯 관악 로컬푸드 직매장 역시 그랬다. 장소 선정부터, 공급처, 유통망, 생산체계까지 모든 것이 쉽지 않았다. 첫 번째 물망에 오른 곳은 관악 농산물 백화 점이었다. 

하지만 수요조사 후 송파농협과 관 악농협 시흥중앙지점이 최종후보에 올랐다. 공급처는 수도권에서 가장 성공적으로 로컬 푸드직매장을 운영하고 있는 일산농협이 선 정됐다. 일산농협은 이미 성동구 무인 로컬푸 드 직매장에 농산물을 공급하고 있기 때문에 물류에서 다른 수도권 농협에 한발 앞섰다. 이후 공급처로부터 서울 매장까지의 유통망 을 비교해 최종적으로 관악농협 시흥중앙지 점이 서울지역 도시농협 도농상생 로컬푸드 직매장 1호점으로 선정됐다.

든든한 파트너 일산농협 


일산농협은 로컬푸드 직매장의 선두주자 격 이다. 일산농협은 2014년부터 고양시내 3개 의 로컬푸드 직매장과 무인 로컬푸드 2개점을 운영하며 로컬푸드 직매장과 관련한 많은 경 험을 축적해왔다. 사실 농가들이 로컬푸드 직매장 납품에 긍정 적인 것만은 아니다. 

로컬푸드 직매장은 유통 단계를 줄인 탓에 농업인이 직접 가격을 결정 하고, 공판장이나 도매상에 판매하는 것보다 안정적인 가격을 유지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반면, 그만큼 책임도 뒤따른다. 

재고가 남거 나 고객이 반품할 경우 농가가 책임지고 농산 물을 회수·폐기해야 한다. 특히 일산농협이 최근 운영을 시작한 무인 로컬푸드 직매장은 반품율이 일반 매장보다 높아 농가들의 부담 이 큰 것이 사실이다. 그럼에도 일산농협 농가들이 도농 상생 로컬 푸드 직매장의 공급처로 나선 이유는 로컬푸 드의 미래에 투자하기 위해서다. 

일산농협은 향후 3년 안에 2만3100㎡(7천평) 규모의 대규 모 APC(산지유통센터)를 일산동구 장항동 에 건설해 로컬푸드의 품질을 높여나갈 계획이다. 더불어 일산농협은 APC 건설 시기에 맞춰 공 선출하회를 조직해 지역 농산물 유통 체제 개 선 등 전문화된 산지 출하 관리와 통합 마케팅에 활용할 예정이다. 일산농협은 본격적인 공선출하회 출범에 앞서 12월 초에 공선출하 회에 참여할 농가들을 모집해 공선출하회 발 대식을 열 계획이다. 

11월 기준 100개 이상의 농가가 참여 신청을 한 상태다. 일산농협 로 컬푸드 직매장의 작년 매출은 약 150억원, 올해는 180억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 





유지원기자

더바이어(The Buyer)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식회사 농수축산신문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8140  /  등록일자 : 2008.11.06  /  제호 : 농수축산신문
발행인·편집인 : 최기수  /   주소 : (06693)서울특별시 서초구 방배천로2길 12(방배동)  /  대표번호 : 02)585-0091
팩스번호 : 02)588-4905,4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상희
Copyright © 2019 농수축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