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농가소득 4490만원 전망…5.3% 증가

농경연, ‘농업전망 2020 대회’ 개최
공익직불제 도입으로 15.2% 증가
생산액은 50조4380억원
이남종 기자l승인2020.01.22 09:0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농수축산신문=이남종 기자] 

올해 호당 농가소득은 지난해보다 5.3% 증가한 4490만원으로 전망된다. 이는 순수 농업소득 증가의 영향보다는 공익직불제 도입에 따른 이전소득이 15.2% 증가한 요인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지난 22일 서울 잠실 롯데호텔에서 ‘농업·농촌 포용과 혁신, 그리고 지속가능한 미래’라는 대주제로 ‘농업전망 2020대회’를 개최, 올 한해 농업·농촌을 둘러싼 기회요소와 위기요소를 분석·예측하고 이에 따른 효율적인 정책방향을 제시하는 자리를 가졌다.

농업전망 2020에 따르면 2019년도 농업소득은 전년대비 1.1% 감소하지만 농외소득, 이전소득, 비경상소득이 각각 3.7%, 0.4%, 2.7% 증가해 호당 농가소득은 1.4% 증가한 4265만원으로 추정됐다.

2020년도 농가소득 전망에서 주목할 부문은 공익직불제 도입으로 이에 따른 이전소득은 15.2%가 증가, 개별 농가소득은 지난해 대비 5.3% 증가한 4490만원으로 전망된다. 중장기적으로 보면 영농규모화로 농업소득이 증가하고 농외소득과 이전소득도 증가할 것으로 전망돼 농가소득은 연평균 1.7% 증가, 2029년 5035만원으로 전망된다.

2020년 농업생산액은 지난해와 비슷한 50조4380억원으로 전망된다.

재배업 생산액은 지난해 대비 0.4% 감소한 30조5720억원으로, 곡물류 생산액은 쌀 생산량 증가와 감자 가격 상승으로 1.3%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채소류 생산액은 가을작형 엽근채소 가격 하락과 양념채소 생상량 감소로 3.7%감소할 전망이다.

축잠업 생산액은 지난해 대비 0.7% 증가한 19조8660억원으로 추정된다. 도매가격 하락에도 불구 생산량 증가폭이 커 한우생산액은 0.7% 증가한 5조3790억원으로 전망된다. 돼지는 모돈 감소로 사육마릿수가 줄고 수입량도 줄어 가격이 1.4% 상승, 생산액은 0.2% 소폭 증가한 6조8490억원으로 예상된다. 육계 생산액은 입식마릿수 증가로 가격이 크게 하락해 2.1% 감소한 2조2380억원으로 전망된다.

농업 부가가치 동향을 보면 농업생산액은 소폭 증가하지만 중간재배가 더 큰 폭으로 늘어 농업부분 부가가치는 전년 대비 0.3% 감소한 28조6430억원으로 전망된다. 재배업의 경우 국제 유가 상승에 따른 영농광열비 등이 전년보다 증가해 생산액의 증가에도 불구, 재배업 부가가치는 전년 대비 0.2% 감소한 22조9110억원으로 예견된다. 축산업 부가가치는 가축구입비가 1.8% 하락하지만 투입재와 사료비 상승으로 축산업 부가가치는 지난해 대비 0.7% 감소한 5조7320억원으로 전망됐다.

김홍상 한국농촌경재연구원 원장은 “농업전망 2020을 통해 농정전환, 포용농촌, 농업혁신, 수급관리 등의 이슈를 논의하고 주요 농축산물의 수급전망과 현안을 진단하고자 한다”며 “특히 농업의 다원적 가치를 강화시키고 농가소득을 안정시킬 수 있는 공익직불제 중심의 농전 전환을 위한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이남종 기자  leenj@aflnews.co.kr
<저작권자 © 농수축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남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식회사 농수축산신문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8140  /  등록일자 : 2008.11.06  /  제호 : 농수축산신문
발행인·편집인 : 최기수  /   주소 : (06693)서울특별시 서초구 방배천로2길 12(방배동)  /  대표번호 : 02)585-0091
팩스번호 : 02)588-4905,4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상희
Copyright © 2020 농수축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