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동공업 매출 5300억원, 사상 최대

이남종 기자l승인2019.11.22 20:0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농수축산신문=이남종 기자] 

대동공업은 올해 3분기에 별도 기준 매출 1558억원, 영업이익 69억원을 올리며 3분기 누적으로 매출 5300억원, 영업이익 362억원을 기록, 전년도 연매출 4758억원을 넘어서는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대동공업은 북미와 국내에서 트랙터 등 농기계의 지속적인 매출 신장으로 최대 실적을 달성한 것으로 보고 있다. 대동공업 북미 법인의 연간 매출은 2016년 1759억원 대비 지난해 2334억원으로 약 33% 증가했고, 올해 3분기 누적 매출도 2207억원으로 전년 동기 1815억원 대비해 약 22% 성장했다. 이는 2016년부터 북미에서 딜러 대상의 자체 도매할부금융(In-House Financing) 서비스 도입, 주력인 60마력대 이하 트랙터 라인업 강화, 현지 서비스 및 마케팅을 강화한 것이 주효한 것으로 풀이된다.

올해 캐나다 법인을 설립하고 미국 법인의 제품 창고를 2배로 증축해 제품 및 부품 공급을 강화했고, 제로턴모어(승용잔디깎기) 등의 신사업을 시작해 더 큰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

국내 시장에서도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대형 및 경제형 농기계 시장을 전략적으로 공략하며 서비스 경쟁력을 강화해 별도 기준 연매출이 2014년 2387억원에서 지난해 2653억원으로 12% 가량 증가했다. 내년에는 직진자율이앙기 라인업을 확대하고 자체 개발한 140마력대 트랙터를 선보일 계획이다.

앙골라 농업기계화 사업도 매출 증대에 크게 기여했다. 지난해 하반기 앙골라 정부와 1억달러 규모의 농기계 및 건설장비 3000대를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 올해 상반기 농기계 공급을 완료하고 현지 사무소를 설립했다.

대동공업은 국내 및 북미에 안정적인 기반을 마련하고 유럽 시장과 신사업 개척에 힘을 쏟고 있다. 유럽 법인 외 독일 사무소를 개설해 현지 직판 체제 구축에 나섰고 크로아티아, 폴란드에 신규 총판을 유치하는 등 영업망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신사업으로 현대건설기계와 손잡고 지게차 OEM공급과 스키드로더(Skid loader) 등의 산업장비 사업 진출을 추진 중이다. 두산밥캣과 중소형 트랙터 및 트랙터 파워트레인을 5년간 3만대 공급해 3000억원 정도의 매출이 예상되는 OEM 계약을 체결해 공급 중에 있다.

하창욱 대동공업 대표이사는 “제품, 서비스, 영업력 등의 차별화된 경쟁력으로 국내 시장에서는 1위, 북미에서는 60마력 이하 트랙터 3위라는 시장 지위를 점하고 있다”며 “국내에서는 시장 점유율을 높이고 신사업 등을 강화하고 해외에서는 북미와 같은 유럽, 아프리카, 동남아시아 거점 시장 개척에 집중할 것이다”고 말했다. 또한 “미래 농업을 리딩하고자 ICT기반의 텔레메틱스 기술, 무인 자율 트랙터, 1톤 전기·하이브리드 트럭 및 전기 다목적 운반차 개발 중이며 제주도에 ‘에코팜 시티’라는 스마트팜 건립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남종 기자  leenj@aflnews.co.kr
<저작권자 © 농수축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남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식회사 농수축산신문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8140  /  등록일자 : 2008.11.06  /  제호 : 농수축산신문
발행인·편집인 : 최기수  /   주소 : (06693)서울특별시 서초구 방배천로2길 12(방배동)  /  대표번호 : 02)585-0091
팩스번호 : 02)588-4905,4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상희
Copyright © 2019 농수축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