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연예인 네이밍 마케팅, 미식 콘텐츠로 성장

더바이어(The Buyer) 이지혜 기자l승인2018.10.10 11:1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음반을 팔아 수익이 나는 시대는 끝났다. 바로 빅3 엔터테인먼트 회사의 외식 사업 확장이라는 ‘외도’를 두고 하는 말이다. 엔터테인먼트 콘텐츠를 가진 이들이 외식업에 뛰어드는 이유는 뭘까. 첫 번째 이유로는 한류로 인해 파생되는 다양한 콘텐츠를 활용해 외연 확장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기획사에서 키우는 가수와 아이돌 그룹이 벌어들이는 출연료나 공연수익 만으로는 한계가 있고 엔터테인먼트 회사들의 안정적인 수익 보장을 위한 하나의 방편이라는 것이다.


또 빅3 기획사 모두 상장사라는 점에서 매출 유지뿐 아니라 규모의 성장에도 책임이 있다. 안정적인 주가관리를 위해 비교적 진입 장벽이 낮고 소속사의 유명 연예인 콘텐츠를 활용할 수 있는 외식사업은 뿌리치기 힘든 사업 영역인 셈이다. 또한 기획사에서 운영하는 카페, 식당이 해외 한류 팬들의 성지순례 스팟으로 떠오르면서 그 자체로 기획사 마케팅의 체험형 공간이 가능하다는 분석이다. 멀게만 느껴지는 빅 스타들이 자주 찾는다는 심리적 친밀감을 제공하고 우연히 만날 수 있다는 기대감 만으로 팬과 스타의 간접 교감이 가능해 또 다른 소통의 창구 역할도 톡톡히 맡고 있다.
이지혜기자

더바이어(The Buyer)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식회사 농수축산신문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8140  /  등록일자 : 2008.11.06  /  제호 : 농수축산신문
발행인·편집인 : 최기수  /   주소 : (06693)서울특별시 서초구 방배천로2길 12(방배동)  /  대표번호 : 02)585-0091
팩스번호 : 02)588-4905,4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상희
Copyright © 2018 농수축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