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칼럼] 한국스마트팜산업협회에 거는 기대

이남종 기자l승인2019.07.03 10:1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농수축산신문=이남종 기자] 

최근 들어 ‘스마트팜’이라는 용어가 우리 농업계를 둘러싸고 블랙홀로 등장하고 있다.

  

스마트팜이란 사물 인터넷,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의 기술을 이용해 농작물과 가축, 수산물 등의 생육 환경을 적정하게 유지·관리하고 컴퓨터나 스마트폰 등으로 원격에서 자동관리해 생산의 효율성뿐만 아니라 편리성도 높일 수 있는 농업시스템을 말한다. 

 

이러한 스마트팜 농업시스템은 ICT(정보통신기술)를 활용한 기술을 통해 환경 정보(온도·상대습도·광량·이산화탄소·토양 등) 및 생육 정보에 대한 정확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생육 단계별 정밀한 관리와 예측 등이 가능해 수확량, 품질 등을 향상시켜 수익성을 높일 수 있다. 또한 노동력과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관리함으로써 생산비를 절감할 수 있다.
 

정부는 관계부처 합동으로 지난해 4월 ‘스마트팜 확산방안’을 내놓기도 했다.
 

이러한 추세에 따라 스마트팜 관련 단체들이 여기저기 생겨나면서 단체간 업무가 중복되고 불필요한 경쟁이 심화되는 문제 등이 발생돼 주변의 우려를 사왔다. 특히 지난해 박현출 전 농촌진흥청장이 회장을 맡으며 한국스마트팜협회가 창립되면서 이러한 문제점은 더욱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장태평 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지난 2014년 설립한 사단법인 한국농식품ICT융복합산업협회와 업무영역이나 사업형태가 매우 유사해 충돌이 불가피해 진 탓이다. 
 

그나마 다행히 이러한 문제점을 불식시키기 위한 노력들이 이어졌으며 2개의 대표적인 관련협회가 통합하기로 합의를 하고 최종적으로 지난 1일 협회통합 창립총회를 가졌다.  
 

통합하는 과정에서도 매우 세련된 모습을 보였다. 양 협회는 통합 추진을 위한 협의회를 개최해 1단계로 지난 3월 박현출 한국스마트팜협회 회장을 농식품ICT융복합산업협회 회장으로 추대, 1회장 2협회 체계를 만들고 자연스럽게 2단계로 창립총회를 통해 완전 통합을 이끌어낸 것이다. 통합된 협회명칭은 ‘한국스마트팜산업협회’로 명명하고 사업내용을 통합협회 기능에 맞게 체계적으로 정리하고 환경 등 여건변화에 탄력적으로 대응하도록 했다.
 

여기에 협회통합 창립총회를 마친 당일 스마트팜 관련 연구개발의 핵심역할을 하고 있는 농촌진흥청과 ‘스마트팜 기술 고도화 및 산업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가졌다. 협회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하고자 하는 의미로 해석된다.
 

이러한 일련의 과정을 바라보는 주변의 기대감은 매우 높다. 이는 산업계만의 문제가 아니라 정책당국, 연구기관과의 연계선상을 넘어 스마트팜 발전에 따른 최종 수요자인 농업인과 농업전반의 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감 때문이다. 
 

이러한 기대감에 더불어 우려되는 부분 또한 존재한다. 
 

통합된 협회가 자칫 정부기관을 움직여 단순히 조직 운영을 위한 사업·연구 용역 수주에만 몰입하거나 이권사업에 관여하는 식의 모습을 보여서는 안된다. 또한 협회는 회원사를 위한 이익단체로서 역할을 하는 것이 당연하지만 단순히 업체의 이익만을 대변하는 입장을 넘어 스마트팜산업전반이 건전하게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해야 하는 의무가 존재한다는 점을 상기해야 한다.
 

한국스마트팜산업협회가 초심을 잃지 않고 정책당국과 연구기관 등과 카운트파트너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우리농업의 미래상을 제시하고 있는 스마트팜이라는 농업시스템의 완성도를 높여주길 기대한다.


이남종 기자  leenj@aflnews.co.kr
<저작권자 © 농수축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남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식회사 농수축산신문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8140  /  등록일자 : 2008.11.06  /  제호 : 농수축산신문
발행인·편집인 : 최기수  /   주소 : (06693)서울특별시 서초구 방배천로2길 12(방배동)  /  대표번호 : 02)585-0091
팩스번호 : 02)588-4905,4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상희
Copyright © 2019 농수축산신문. All rights reserved.